약 2Km에 걸쳐 이어진 깎아지르는 언덕, 잔파 곶 끝자락에 선 ‘잔파 미사키 등대’
커플

약 2Km에 걸쳐 이어진 깎아지르는 언덕, 잔파 곶 끝자락에 선 ‘잔파 미사키 등대’

우뚝 솟은 층암절벽

동중국해와 접한 오키나와 본섬 중, 저녁 노을이 가장 마지막으로 지는 장소.
맑은 날에는 게라마 제도까지 조망 가능한 일본 유수의 절경지입니다.

푸른 하늘, 하얀 등대

검푸른 하늘과 바다에 빛나는 백악의 등대 ‘잔파 곶 등대’.
약 30m의 높이를 자랑하는 잔파 곶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대형 등대.
꼭대기까지 올라갈 수 있으며 날씨가 좋으면 360도 파노라마 뷰를 즐길 수 있습니다.

낭떠러지와 평행하게 이어진 수평선

산호초가 융기하여 생긴 류큐 석회암으로 이뤄진 해안을 염분에 강한 해변부채꽃이 황록색 밝은 잎으로 덮고 있습니다.
날씨가 좋으면 아름다운 대해원과 오가는 배와, 그 배가 그리는 하얀 궤적이 아름답게 보입니다.

장사의 신 기념비와 등대

배를 탄다는 것은 바로 목숨을 거는 일이었던 류큐 왕조 시대에, 다섯 번의 중국 도항과 교류를 이뤄낸 다이키 상.
그 용기와 사명감, 비즈니스 능력을 기리고자 중국 푸젠성을 가리키는 포즈의 동상을 설치했습니다.

존재감 있게 우뚝 솟은 모습

거친 바위에 부딪치는 험난한 파도, 부서지는 물보라가 박력적.
바람과 파도가 강할 때는 충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곶 끝에 서 있는 등대의 모습에서 조용하게 이곳을 지켜봐 온 용맹함이 엿보입니다.

주소〒904-0328 오키나와 현 나 카가미 군 요 미탄 촌 자 우자
영업 시간9:30-16:30
입장료200엔

関連記事